“과녁을 잊어라” 국궁 사범님이 이렇게 강조한 이유

애인과 함께 국궁에 입문한 지 한 달이 조금 지났다. 활쏘기에는 전혀 관심이 없었던 내가 그나마 올림픽으로 봐서 익숙한 양궁도 아닌, 국궁에 입문하게 만든 것은 다름 아닌 한 권의 책 때문이었다.세계에서 가장 많은 언어로 번역된 책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했던 소설 <연금술사>의 저자인 파울로 코엘료(Pa…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