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밤, 밤쨈, 밤조림… 가을의 맛을 기다립니다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편집기자입니다.’오늘의 기사 제안’이 두 달 만에 돌아왔습니다. 많이 기다리셨을 텐데… 이번 기사 제안은 뭘 하면 좋을까, 이틀을 고민했습니다. 제가 쉬는 동안, 이은지 시민기자의 연재기사 ‘1인분의 위로’를 인상 깊게 봐서 일까요? 음식에 대한 생각이 제일 먼저 떠올랐습니다.연재…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