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에 소주를 먹다 아빠가 떠올랐다

뒤에 달린 일정이 없는 날은편히 마실 수 있다.한 잔에 몸을 녹인다.지난 토요일이었다.​제조상궁이 되어맥주에 소주 쪼르르 따라 소맥을 만들었다.마땅한 안주거리가 없어 내온 것은 석박지.술은 쓰니김치라도 있어 다행이다.별것 없는 한 차림이 되었다.​어딘가 익숙한 모습이었다.그런가 보다.넘길 수 있는 만큼만 입…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