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오십에야 알았다, ‘개근상’보다 중요한 것

얼마 전 물건 정리를 하다가 작은 상자 하나가 나왔다. 옷감과 실, 재봉 부자재 등이 들어 있었다. 십여 년 전 나는 동네 공방에서 재봉틀을 배운 적이 있다. 주위 엄마들이 재봉틀로 뚝딱 만든 아이들 소품이나 옷을 보면 부러웠다. 바짓단이라도 내가 줄여보자 하는 마음으로 시작했다. 하지만 재봉틀에 실을 꿰는 것부터…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