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이맘때만 먹을 수 있는 복숭아, 너만 기다렸다

‘여름이 다 지났는데 웬 복숭아?’라고 생각하셨다면 오산이다. 이미 여름 내내 질릴 정도로 많이 드셨다고 해도 한 번 더 권하고 싶다. 이맘때면 생각나는 올해의 마지막 복숭아, 바로 양홍장 복숭아다. 시중에는 다양한 품종의 복숭아가 있다. 과육의 색만을 기준으로 백도, 황도로 나눌 수도 있고, 식감에 따라 ‘딱복(딱…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