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라 논나, 박막례… 멋있으면 다 큰언니

나의 어릴 적 꿈은 언니가 생기는 것이었다. 남들이 동생을 낳아달라고 조를 때 나는 언니를 낳아달라고 졸랐다. 엄마는 어이없어 하며 엄마 뱃속으로 다시 들어가면 생각해보겠다고 웃었다.장녀로 태어난 나는 언니가 있는 친구들이 그렇게나 부러웠다. 뭐가 그리 부러웠냐고 묻는다면, 글쎄… 인생을 반발짝 정도 앞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