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 극복 선언, 김 위원장 발열…

북한, 코로나 극복 선언, 김 위원장 발열…

서울 (로이터) –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목요일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리를 선언했고, 김정은의 여동생이 자신이 발열에 시달렸다고 밝히고 발병의 원인이 된 대남에 “치명적인 보복”을 맹세했다.

북한

보고서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5월에 부과된 최대 방역 조치 해제를 지시하고 북한은 “강철의 방역 장벽을 유지하고 글로벌 보건 위기가

끝날 때까지 방역 작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영 통신 KCNA에 의해.

북한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이 몇 명인지 확인하지 않고 있으며, 검사 물품이 부족한 것으로 보입니다. 대신 일일 발열 환자 수는 약 477만

명으로 보고됐지만 7월 29일 이후 새로운 사례는 등록되지 않았다.

KCNA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은 젊은 지도자 자신이 발열 증상을 앓았다고 말했다.

그녀는 “고열로 중병에 걸렸음에도 불구하고 전염병과의 전쟁을 눈앞에 두고 끝까지 돌봐야 할 사람들을 생각하며 잠시도 눕지 못했다”고

말했다. 수요일에 회의에서 국가의 전염병 대응을 검토합니다.

그녀는 김 위원장의 건강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지만 발병 원인은 국경 근처에서 발견된 남한에서 온 전단지를 비난했다.

남한의 탈북자들과 활동가들은 수십 년 동안 식량, 의약품, 돈 및 기타 품목과 함께 대북 전단을 실은 풍선을 북한에 보냈습니다.

북한, 코로나 극복 선언, 김 위원장 발열…

먹튀검증커뮤니티 김여정은 윤석열 새 정부가 2020년 이러한 캠페인에 대한 금지령을 해제하려고 하는 것에 대해 “불변의 주요 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녀는 “우리는 더 이상 한국에서 끊임없이 유입되는 쓰레기를 간과할 수 없다”고 서울 당국을 “소탕”하겠다고 위협했다. “우리의 대응책은 치명적인 보복이어야 합니다.”

통일부는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발의 책임이 탈북자 서한에 있다고 주장하고 북한의 위협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고 연합통신이 보도했다.

제한이 제거됨

분석가들은 권위주의적인 북한이 팬데믹을 통해 사회적 통제를 강화했지만 승리 선언은 국경 폐쇄 및 기타 제한으로 방해받은

무역을 회복하기 위한 서곡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관측통들은 또한 북한이 2017년 이후 첫 번째 핵무기 실험을 실시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양무진 북대 교수는 “이번 회담은 주로 인민 간의 단합을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지만 중국이 코로나에 감염되지 않았으며 무역을 재개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메시지를 보내기 위한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에서 한국학.

리청길 코로나19 대책본부장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의 공식 사망률 0.0016%(약 477만 명 중 74명)는 “전례 없는 기적”이라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6월에 상황이 더 악화될 수 있다고 말하면서 북한의 주장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