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로초는 없지만 불사초는 있다

외할머니는 텃밭에서 키운 생강을 얇게 썰어서 단지에 담고 꿀에 재웠습니다. 겨울내내 어린 손자에게 따뜻한 생강차를 숟가락에 떠서 입으로 넣었습니다. 그때 추위와 감기에 면역력이 생겼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한겨울에도 내복을 입지 않고 옷을 얇게 입어도 감기를 모르고 살고 있습니다. 생강의 휘어지지 않고 짱짱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