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울린 화재경보음, 한 발짝도 나갈 수 없던 이유

“위잉위잉.” 조용한 새벽, 화재경보기가 울렸다. 집에 화재경보기가 어디 있는지도 몰랐다. 소리에 깨어보니 침대 바로 위, 네모 모양의 화재경보기가 뿜어대는 빨간 빛이 새하얀 벽을 채우고 있었고, 경고 소리가 퍼졌다.”화재가 일어났습니다. 지금 당장 건물 밖으로 나가주시길 바랍니다.”침대에서 번쩍 일어나 휴대전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