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 어르신들이 코로나와 함께 살아가는 법

‘코로나19’가 잠시 약해져서, 폐쇄되었던 마을경로당(시골은 마을경로당 겸 마을회관으로 사용한다)이 풀렸을 때가 좋았었다.겨울이 되면 마을 어르신들은 농한기라 마을경로당이 일상적으로 출퇴근하는 곳이다. 마을경로당은 마을 어르신들뿐만 아니라 마을 사람들 모두에게 ‘겨울나기 필수품’과 같은 곳이다. 그들의 삶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