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와 소고기 전골

소고기 전골은 그때 처음 먹어봤다. 눈발이 약간 날리는 이맘때쯤 겨울이었다. 6명 가족이 한 냄비에서 조금씩 덜어서 먹었던 소고기 전골. 소고기보다는 몇 가닥의 굵은 우동면과 전골 속 배추가 먼저 기억나는 것을 보면 어쩌면 소고기 전골이 아니었는지도 모르겠다. 한글 식당상호 밑에 영어로 코리안 레스토랑이라는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