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라이, 쌍노무XX!” 시골마을 할머니의 살벌한 싸움

기대하지 않았던 예비 마을기업에 선정되고, 마른 산수유의 지인 판매에도 가속도가 붙기 시작하자, 남편은 정신 줄을 놓고 틈만 나면 술을 마시며 흥청망청 시간을 탕진했다. 이 인간에게 이제 삶이란 라 비 앙 로즈(la vie en rose, 장밋빛 인생)인 모양이었다. 우리가 함께 본 영화 <라 비 앙 로즈>에서, 그 노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