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엔 몰랐다… 농촌엔 두 개의 세계가 있다는 걸

이장 선거가 끝난 뒤에도 마을의 민심은 여전히 두 갈래로 쪼개져 있었다. 박 이장을 지지하던 쪽에서는 주민의 대다수가 정당한 투표권을 행사하지 못했기에 선거 자체가 무효라며, 나를 이장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공공연히 떠들고 다녔다.분열을 활활 부추기고 다닌 사람은 우리 선거 캠프에서 조직국장을 맡았던 소평댁…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