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은 없고 집에 있지만… 잔소리는 사양하겠습니다

정신없이 야식을 먹고 있는데 티비에서 갑자기 10초 카운트 다운을 시작했다. ‘어어’ 하며 허둥지둥 소파로 자리를 옮기는 순간 내 인생은 2022년을 맞이했다. 내 마음의 준비도 없이. 1월 1일 아침 인터넷에 올라온 새로운 기사들과 블로그 글들을 읽고 있는데 역시나 연초라서 그런지 아니면 올해는 설날이 1월 1일로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