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적인 이장 선거, 이들은 이게 편할지도 모른다

저녁밥상을 물리자마자 아랫담 최씨 내외가 찾아왔다. 소주잔을 앞에 놓았다.”김 사장. 내년에 이장 해 볼 생각 없는가.”이장을 선출하는 대동회가 열흘쯤 앞으로 다가와 있었다.”요즘 몇몇이서 말을 맞추고 있네.””아이고. 그게 몇몇이서 말 맞춘다고 되나요. 나는 들어온 사람인데.””김 사장 들어온 지 십 년이 넘었잖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