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주 동안 매일 10문장 쓰기, 그 후 알게 된 것

덜컥, 글쓰기 동료가 생겼다 매일 24시간의 ‘마감 시간’이 주어졌다. 새해의 1월, 어느 독립책방이 주최한 ‘매일 10문장 글쓰기’ 온라인 모임에 참가했을 때의 일이다. ‘꾸준히 쓰는 데 동력이 필요하신 분’이라는 참가 대상 문구에 눈보다 마음이 먼저 반응했다. 작년에 지독할 만큼 글을 쓰지 않았고 직장을 다니며 틈틈…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