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과 사별 후 첫 취업”… 빵 하나로 대박 난 그녀들

인천 부평구노인인력개발센터는 근로능력이 있는 노인들에게 노인적합형 일자리 사업을 개발·보급, 노인들이 활기찬 노후생활을 보내실 수 있도록 지원하는 노인일자리 전담기관이다. 이곳에서는 세 가지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공익형 사업은 만 65세 이상의 기초연금 수급 노인, 사회서비스형·시장형 사업은 만 60세 … 기사 더보기

명절이면 외로운 타향살이, 이웃끼리 달래주면 더 좋다

추석은 명절이다. 영어로 하면 홀리데이(holiday) 중 하나이다. 그래서 사실 추석은 이름만 들어도 신이 나야 하고, 맛있는 거 잔뜩 먹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야 마땅한 날이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으라고 하지 않는가! 그런데 많은 사람이 명절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머리가 아프기 시작하고, 어디론가 사라지… 기사 더보기

추석에 가족들과 싸우지 않는 비결, 엄청 간단합니다

곧 있으면 민족 대명절인 ‘한가위’가 다가온다. 한가위는 추석을 뜻하는 순우리말로, 매년 음력 8월 15일이다.한가위에 대해서는 여러 유래가 있지만, 우선 의미적으로는 크다는 뜻의 ‘한’과 가운데란 뜻의 ‘가위’가 합쳐져 일 년 중 가장 크고 중요한 날이라고 해석한다.예로부터 추석이 되면 아무리 가난하고 어려워도 다… 기사 더보기

수백 명의 카톡 친구, 진짜 ‘내 사람’은 누구일까

카카오톡의 친구 목록을 열어본다. 친구 목록에는 736명이 있다. 평소에는 의식하지 못하고 있다가 정말 많은 사람과 연결되어 있음을 확인하고 살짝 놀란다. 하지만 이 중에서 내가 사적인 이야기를 주고받는 사람들은 과연 몇 명이나 될까?오늘만 해도 업무적이고 공적인 대화가 아닌 이야기를 주고받은 친구는 4~5명 안… 기사 더보기

간월암의 달님과 함께, 행복한 추석을 기원합니다!

추석 연휴가 되었습니다. 코로나로 조심스러운 날들입니다만, 백신 접종 후 2주가 넘게 지났기에 고향에 혼자 계신 엄마를 찾아왔습니다. 코로나 때문인지 더 힘들고 기운 없는 날입니다만, 역시나 고향의 포근한 품은 숨겨졌던 에너지를 한껏 끌어올려 주네요. 감사할 수밖에없습니다. “엄마, 해보러 가자!””어디로? 태안… 기사 더보기

화가 난 중년의 욕망은 언제쯤이나

나이 50을 1년 남짓 남긴 요즘 사는 게 참 지루하다. 중년살이는 원래 이렇게 지루하고 무료한 법인지, 다들 그렇게 사는지 궁금해진다. 설렘으로 눈뜨고, 만족스러운 피곤에 잠들던 때가 언제인지 기억도 안 난다. 기계적이고 소모적인 하루, 하루가 흘러간다.일상을 소중히 여기려는 마음을 다잡아 자가발전으로 어렵사리… 기사 더보기

추석, 우리집은 막내 사위가 부침개를 부칩니다

아직도 코로나 방역이 엄중한 가운데 우리의 일상은 자유롭지 못하다. 이번 추석은 가족이 백신을 맞은 사람과 함께 8명만 모일 수 있다. 더욱이 민족의 대 이동이 예상되는 명절이 돌아오면서 걱정이 많다. 지난 추석과 설에도 우리는 가족이 함께 모이는 일을 자제하고 제사도 못 지내고 지나갔다. 우리 집은 딸만 넷이지… 기사 더보기

“아기 춥겠다” 추석에 또 이 말 들을까봐 두렵다

‘라테파파’는 한 손에는 커피를 들고 유모차를 미는, 아기 양육에 적극적인 아빠들을 말한다.요즘 아빠로서 아이를 키우다 보면 “나 때는 말이야” 하며 조언을 건네는 일명 ‘라떼족’ 어른들을 자주 만난다. 곧 다가올 명절 연휴 역시 친지들의 육아 충고를 피할 수 없는 때다.그 중 감사한 충고들은 가슴에 새겼지만, 일부 … 기사 더보기